시골마을 풍경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마을을 방문하면서 빵을 구입하고...>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차에 싣고...>

<달리면서 만나는 창조주 하나님의 아름다운 솜씨를 보며...>

<때론 차를 밀며...>

<짐짝처럼 실려가는 노동자들을 보며 캄보디아에도 지하철이나 버스같은 교통수단이 발전할 수 있기를 빌어봅니다.>

<마침내 도착한 마을에서 필자를 반겨주는 어린아이들의 환한 미소...>

<마을 사람들을 모으기 위해 가원을 입고 청진기를 목에 걸고 마을을 한바퀴돌면.. 어린이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모여온다. 나중에 안 이야기지만 캄보디아 사람들은 신 다음으로 의사의 말을 잘 듣는단다. 츠끄방(두통) 츠꽁(무릎통증) 외마디를 외치면서 와서 치료를 받으라고 하면 하던 일을 멈추고 거의 모든 마을 사람들이 모여온다.


<이들에게 하모니카로 찬송을 들려주고 한국의 아리랑도 연주하면 얼마나 즐거워하는지...>

<때론 아이를 품에 안고 복음을 전하며...>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영롱한 이들의 눈망울에 복음의 씨앗이 떨어져 겨자씨 비유의 하나님의 나라의 풍성함이 깃들기를 빌어본다.>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예수님을 소개한 후 치료를 하고...>

          <그들이 부적처럼 몸에 붙이고 다니는 납덩이를 매단 허리끈을 풀어 끊어주며...>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<싣고간 빵을 나누고...>

<그들의 환한 미소를 보며 내년을 기약해 본다. 그들에게도 복음의 빛이 비추어져 우리 주님의 풍성한 하나님의 나라의 부요함이 영육간 넘치기를 기원하면서…>